로마스토어를 처음 방문했다면 놓치지 마세요
첫 방문자를 위한 혜택 가이드

인기 상품

  • 우머나이저 프리미엄

    235,000
    21%
    297,600

    [딜도+젤+파우치 3종 사은품 증정]

    최고의 자극을 원하시는 당신에게 딱 맞는 최고의 우머나이저! 프리미엄에 걸맞는 고급 기능도 모두 갖췄어요. 왜 사람들이 우머나이저, 우머나이저 하는 지 경험해볼 때입니다! 🙂

  • 우머나이저 리버티

    132,000
    5%
    139,000

    우머나이저 리버티는 콤팩트한 사이즈이지만 6단계 흡입 기능으로 무시무시한 성능을 자랑합니다. 뚜껑도 함께 있어 간편한 휴대와 보관이 가능해, 어디서나 들고 다닐 수 있죠! 

  • 로마 드라이스틱

    15,000
    6%
    16,000

    남성용 마스터베이터 빠르고 간편한 건조 | 홀 세척 후 드라이스틱을 꽂아만 두세요. 1시간 내 건조됩니다. 소중한 내 몸을 위한 선택, 드라이스틱.

  • 오터치 줄리엣

    55,000
    24%
    72,000

    요즘 핫한 주미오의 가성비 버전이에요. 섹스토이같지 않은 예쁜 튤립 디자인은 덤!

  • 커들리 버드

    84,000
    14%
    98,000

    흡입과 진동이 둘다 되는 귀여운 커들리버드! 은은한 무드등 충전 스탠드까지! 말캉하고 부드러운 바디로 온몸을 자극해보세요.

  • 로마 캔들 퓨어

    29,500
    16%
    35,000

    [실제와 흡사한 리얼 자극 – 로마 캔들 퓨어] 자연스러운 자극과 올록볼록 기믹, 빨려들어갈 것 같은 피니쉬존을 경험해보세요.

  • 로마 머핀 리치

    7,900
    34%
    12,000

    [360° 스피어의 짜릿함 – 로마 머핀 리치] 찌르는 듯한 창 형태의 돌기로 이루어진 로마 머핀 리치! 가볍게 잡은 후 돌려줄 때마다 점점 강해지는 짜릿함을 느껴보세요. 로마 머핀은 다회 사용이 가능하며 특수 설계 받침대로 세척 후 간편하게 건조됩니다.

  • 제이오 클래식 트리플 팩 30ml 3p

    5 중에서 0로 평가됨
    32,000
    24%
    42,000

    신뢰할 수 있는 미국 JO 브랜드의 여러 상품을 경험해볼 수 있는 세트입니다. 깨끗이 씻기는 수용성 젤, 온열감 있는 핫젤, 파인애플 맛 젤로 구성되어있는 3개입 세트!

오나홀 후기 - 로마 캔들 바큠

맨날 일본산 오나홀 엄청쓰다가 로마 캔들 넘어오면서 웨이브랑 그랩 써보고 진짜 개만족해서 이번에는 뭐살까 고민하다가 중간 자리에 위치한 바큠으로 구매해봄   before 패턴이 두꺼운 모양이기에 너무 디테일하게 느껴지지않으며 투박한느낌. 제품을 즐기기보다 빨리 해결해야 되겠다 싶은 느낌이라서, 어쩌다 한번씩 이번엔 다르겠지? 억지로라도 계속 써봐야겠다. -> 딱 여기까지가 처음 2-3일 까지 느꼈던 감정.   after 사람은 적응과 진화하는 동물이라고 하지 않는가. 어떻게든 버큠의 장점과 패턴을 살려볼려고 노력해봄. 그렇다. 여태까지 내가 캔들바큠을 이상하게 사용해서 못느낀 것이었음. 바큠 풀삽입하면 진공주머니에 귀두가 걸리는데 난 그걸로 쑤시니까 느낌이 이상했던거지. 귀두가 진공주머니를 넘을듯 말듯 아슬아슬하게 넣고 피스톤운동해줘야 진공감이 극대화되더라. 진공주머니에 아슬아슬하게 걸친 귀두가 부드럽고 적당하게 압박을 받으니까 와...진짜 녹아내리는 느낌. 그랩처럼 자극적이지않지만 진공감이 극대화된 웨이브같은 느낌. 귀두와 그 주변 기둥이 녹아내리고 기둥 뿌리부분은 진공을 유지하려고 쪼여지면서 긁어내는 느낌. 너무 좋은데 이거?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른 캔들은 풀삽입하면 진공주머니에 귀두가 안걸쳐지는데 바큠은 걸쳐지기 때문에 살짝 빼서 사용하니까 개굿이었음!!!   결론은 바큠 개추천함
1 1
다른 게시글 보기
오나홀 후기 - 로마 캔들 바큠

맨날 일본산 오나홀 엄청쓰다가 로마 캔들 넘어오면서 웨이브랑 그랩 써보고 진짜 개만족해서 이번에는 뭐살까 고민하다가 중간 자리에 위치한 바큠으로 구매해봄   before 패턴이 두꺼운 모양이기에 너무 디테일하게 느껴지지않으며 투박한느낌. 제품을 즐기기보다 빨리 해결해야 되겠다 싶은 느낌이라서, 어쩌다 한번씩 이번엔 다르겠지? 억지로라도 계속 써봐야겠다. -> 딱 여기까지가 처음 2-3일 까지 느꼈던 감정.   after 사람은 적응과 진화하는 동물이라고 하지 않는가. 어떻게든 버큠의 장점과 패턴을 살려볼려고 노력해봄. 그렇다. 여태까지 내가 캔들바큠을 이상하게 사용해서 못느낀 것이었음. 바큠 풀삽입하면 진공주머니에 귀두가 걸리는데 난 그걸로 쑤시니까 느낌이 이상했던거지. 귀두가 진공주머니를 넘을듯 말듯 아슬아슬하게 넣고 피스톤운동해줘야 진공감이 극대화되더라. 진공주머니에 아슬아슬하게 걸친 귀두가 부드럽고 적당하게 압박을 받으니까 와...진짜 녹아내리는 느낌. 그랩처럼 자극적이지않지만 진공감이 극대화된 웨이브같은 느낌. 귀두와 그 주변 기둥이 녹아내리고 기둥 뿌리부분은 진공을 유지하려고 쪼여지면서 긁어내는 느낌. 너무 좋은데 이거?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른 캔들은 풀삽입하면 진공주머니에 귀두가 안걸쳐지는데 바큠은 걸쳐지기 때문에 살짝 빼서 사용하니까 개굿이었음!!!   결론은 바큠 개추천함
1 1
다른 게시글 보기